관리 메뉴

두잇서베이 공식 블로그

요금 비싸 피처폰으로 돌아가고픈 이용자 36% 본문

공지사항/언론보도

요금 비싸 피처폰으로 돌아가고픈 이용자 36%

두잇서베이 스텝임 2013.05.23 12:21

요금 비싸 피처폰으로 돌아가고픈 이용자 36%
스마트폰 이용자 5천명 대상 설문조사

 

 

[강은성기자] 설문조사 업체 두잇서베이는 선택형 Q&A 애플리케이션 오백인(500in.com)과 함께 스마트폰 이용자 5천2명을 대상으로 요금 인식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응답자의 95%(4천754명)가 우리나라 스마트폰 요금이 비싸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두잇서베이 조사 결과에 따르면 현재 우리나라 스마트폰 요금수준이 어떤지 물었는데, 53.3%(2천666명)가 '매우 높다'고 답했고, 41.7%(2천88명)도 '다소 높다' 응답했다. 적정하다와 낮다는 응답은 4.7%에 머물렀다.

요금이 비싼 주 이유로는 ▲통화요금 자체가 비싸게 책정돼서(36.5%) ▲비싼 단말기 가격이 포함돼 있어서(35.4%)란 응답이 비슷한 수준으로 나와 요금과 단말기가 모두 비싸다는 인식을 보였다.

이런 이유에서인지 전체 스마트폰 이용자의 36.5%는 다시 피처폰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생각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럼 스마트폰의 높은 요금에 대한 책임은 누구한테 있다고 보는 걸까.

절반(51.1%)을 넘는 스마트폰 이용자는 '통신사, 제조사, 정부의 공동책임'이라고 여겼다. 세 주체 모두 저마다의 책임이 있다는 것.

두잇서베이 최종기 대표는 "우리나라의 스마트폰 요금이 비싸다는 인식은 이미 고착화된 것으로 보인다"며 "비싼 요금이 통신사, 제조사, 정부의 공동책임인 것으로 응답했다는 건 관련 주체들간의 구조적 문제가 높은 스마트폰 요금의 근간에 있다고 여기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