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두잇서베이 공식 블로그

"낯뜨거운 음란물광고 때문에 애인과 이별"… 스마트폰 성인사이트 무차별 발송 본문

공지사항/언론보도

"낯뜨거운 음란물광고 때문에 애인과 이별"… 스마트폰 성인사이트 무차별 발송

두잇서베이 스텝임 2012.12.04 15:54

[뉴시스 보도자료]

 

 

 

 

 

"카카오톡을 지워야할까 고민이에요. 친구추천에 뜬 음란물 광고 때문에 여자친구랑 싸우기까지 했어요."

대학생 송모(24)씨는 최근 황당한 일을 겪었다. 바로 카카오톡 '친구추천'에 뜬 낯선 친구 때문이다. 모르는 여자의 이름과 함께 야한 프로필 사진이 친구추천에 버젓이 뜬 것을 보고 송씨의 여자친구는 송씨를 의심하기 시작했다.

 

프로필 사진을 확대해 보니 성매매를 암시하는 듯한 음란물 사이트의 광고였다. 송씨는 여자친구에게 자신도 모르는 일이라며 수차례 설명했지만 여자친구의 화는 좀처럼 풀리지 않았다. 설명을 할수록 오해가 쌓여만 갔다.

 

그는 "여자친구가 '평소 행실을 어떻게 하고 다녔길래 이런 친구추천이 뜨냐'면서 집요하게 추궁했다"며 "성매매 업소에 다녀온 것이 아닌지까지 의심해 더 큰 싸움으로 이어졌다"고 털어놨다.

이어 "별 것 아닌 것 때문에 싸우게 돼 서로 감정이 많이 상했다"며 "'카카오톡을 지워야하나'하고까지 고민했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스팸성 광고가 친구추천에 뜨거나 스팸성 메시지를 받아 본 경험자들이 적지 않다.

온라인 설문조사 기업 두잇서베이가 지난 1월20일 카카오톡 이용자 1001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 따르면 36%의 이용자들이 이같은 경험을 해 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들의 32%는 스팸에 대해 '불쾌하다'고 느꼈고 27%는 '본인의 정보가 기입된 방법에 대해 의심스러웠다'고 답했다.

음란 사이트에 대한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통위)의 통신 심의 시정요구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새누리당 김희정 의원이 방통위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09년 5057건이었던 성매매·음란에 관한 시정요구 건수는 2010년 8712건, 지난해 9343건으로 나타났다. 3년간 85% 가량이 늘어난 수치다.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시정요구는 모두 3975건이다. 지난 5월부터 음란물 집중 단속을 벌인 경찰청과 방통위 등은 음란물 유통업자 410명을 검거하고 78개의 웹하드 업체를 검찰에 고발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26일 김황식 국무총리 주재로 국가정책조정회의를 열고 음란물 유통 경로를 차단하기 위한 종합대책을 확정 발표했다.

 

웹하드나 P2P 등 파일공유 사이트를 지속적으로 단속하고 음란물 필터링 시스템을 24시간 상시 적용하도록 의무화 한다는 것이다. 또 청소년 보호를 위해 청소년용 스마트폰 가입시 음란물 차단 소프트웨어 등의 설치도 의무화한다.

 

이미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는 지난 9월 카카오톡 등을 통해 무차별적으로 살포되는 음란물 등을 집중 관리키로 했다.

 

하지만 여전히 카카오톡의 '친구추천'을 통한 음란 사이트들의 홍보는 기승을 부리고 있다. 수사당국은 원칙상 수익을 목적으로 정보통신망을 이용한 광고는 불법이지만 인력과 시간이 부족해 일일이 수사하기는 역부족이라고 토로했다.

 

경찰 관계자는 "문자메시지를 이용한 전통적인 스팸광고에서 진화한 형태"라며 "정보통신망을 이용해 수익을 목적으로 하는 광고는 원칙적으로 불법"이라고 말했다.

이어 "모든 것을 모니터링 할 인력이 부족해 제보나 신고가 있다면 내사 단계의 수사가 가능할 것"이라면서도 "실제로 경찰관에게 이같은 광고가 들어와 추적해 보면 서버가 해외에 있는 것으로 드러나 검거로 이어지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카카오톡 관계자는 "전화번호를 기반으로 하는 서비스이기 때문에 미연에 방지하기 어렵다"며 "이같은 문제점을 최소화하기 위해 친구추천에 뜬 친구를 삭제하거나 스팸신고, 친구 비동기화 등의 방법을 활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출 처 : http://www.etnews.com/news/telecom/public/2671923_2562.html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