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두잇서베이 공식 블로그

[서울신문] 성인남녀 51%, “노후대책 제대로 세우지 않았다” 본문

공지사항/언론보도

[서울신문] 성인남녀 51%, “노후대책 제대로 세우지 않았다”

두잇서베이 dooitsurvey 2018. 11. 2. 10:00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설문조사 전문기관 두잇서베이에서 회원 3827명을 대상으로 공동 설문을 시행한 결과, 성인남녀 51%가 노후대책을 제대로 세우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크루트 제공]

성인남녀 51%가 노후대책을 제대로 세우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설문조사 전문기관 두잇서베이에서 회원 3827명을 대상으로 공동 설문을 시행한 결과, 성인남녀 51%가 ‘아직 노후대책을 제대로 세우지 못했다’고 응답했다.

먼저 현실적으로 예상하는 은퇴 나이와 이상적으로 바라는 은퇴시기에 대해 알아봤다. 응답자의 45%가 51세에서 60세 사이에 퇴직할 것으로 예상했고, 이상적으로 바라는 퇴직 연령 1위는 61세에서 70세(52%)였다. 결과적으로 이상과 현실의 차이가 약 10년 정도인 것이 확인됐다.

그렇다면 노후대책은 언제부터 세워야 대비할 수 있을까? 가장 응답이 많았던 시기는 30대부터(37%)였다. 다음으로 20대부터가 29%, 40대부터가 23%였다. 50대부터의 준비는 응답이 급격하게 줄어들었는데, 이는 적어도 40대부터 노후대책을 세워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되어 있다고 유추해볼 수 있다.

하지만 응답자의 51%는 ‘아직 제대로 된 노후대책을 세우지 못했다’고 응답했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20대의 61.3%, 30대의 49.9%, 40대의 47.3%가 해당한다. 이러한 이상과 현실의 괴리는 은퇴에 이어 노후대책에서도 찾아볼 수 있었다.

그렇다면 만약 노후대책이 제대로 준비되지 않은 채 노년을 맞이한다면 어떤 방법을 선택할지 물었다. 1위는 ‘복지시설’(48%), 2위는 ‘아무에게도 의지하지 않겠다’(31%)가 차지했는데 두 선택지의 비율을 합하면 무려 79%에 해당하는 것으로, 준비가 제대로 되지 않았어도 주변 사람들에게 의지하지 않겠다는 의견이 대다수였다. 이어서 ‘자녀에게 의지’(12%), ‘친구·이웃 등에 의지’(6%) 등의 의견이 뒤를 이었다.

본 설문조사는 2018년 10월 17일부터 2018년 10월 25일까지 인크루트와 두잇서베이 회원 성인남녀 3,827명을 대상으로 진행되었으며 95%의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1.58%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관련링크1

서울신문: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81&aid=0002953409


관련링크2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mod=news&act=articleView&idxno=589816

경북일보: http://www.kyongbuk.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042882#09Sk

문화일보: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10&oid=021&aid=0002382176

베리타스알파: http://www.veritas-a.com/news/articleView.html?idxno=132496

봉황망코리아: http://chinafocus.co.kr/view.php?no=28103

싱글리스트: http://www.slist.kr/news/articleView.html?idxno=50802#09Pr

청년일보: http://www.youthdaily.co.kr/news/articleView.html?idxno=7856
파이낸셜뉴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14&aid=0004118696


0 Comments
댓글쓰기 폼